장타자 디섐보, '뒷바람' 덕에 403야드 쳐놓고 "나도 처음이야!"

장성훈 기자| 승인 2020-10-24 12:52
center
‘장타자’ 브라이슨 디섐보(27·미국)가 드라이브샷 비거리 400야드를 돌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섐보는 24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처음 400야드를 넘겼다. 48인치 드라이버를 쓴 것도 아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가 ‘증거 자료’로 함께 게시한 트랙맨 화면을 보면 디섐보의 드라이브샷은 403.1야드를 날아갔고, 볼 스피드는 시속 339.6㎞(211마일), 공의 분당 회전수는 1천957을 기록했다.

center
브라이슨 디섐보
[AP=연합뉴스]

‘필드 위의 물리학자’로 불리는 그는 다양한 실험을 통해 골프계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대학에서 물리학을 전공한 그는 모든 아이언 클럽의 길이를 똑같이 하고, 야디지북에 제도용 컴퍼스를 이용해 거리를 따지는 등 새로운 시도를 계속했다.
경기 도중 공기의 밀도까지 따져본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여러 변수를 계산에 넣고 샷을 하느라 '늑장 플레이'로도 유명하다.

그는 올해 몸무게를 20㎏ 이상 늘려 체중이 110㎏ 가까이 됐고, 파워를 늘린 덕에 비거리도 2018-2019시즌 평균 302.5야드(34위)에서 2019-2020시즌 322.1야드(1위), 이번 시즌은 초반이지만 344.4야드(1위)까지 늘었다.

9월 US오픈 우승 이후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11월 마스터스를 준비 중인 디섐보는 마스터스에서는 48인치 드라이버를 쓰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48인치 드라이버는 현재 골프 규정상 드라이버 길이 상한인데, 드라이버는 길수록 공을 멀리 보낼 수 있지만 공 컨트롤이 어려워 실전에 쓰기 쉽지 않다.

이달 초에는 연습 도중 360야드 이상을 날린 사실을 공개해 화제가 됐던 디섐보는 이날 48인치 드라이버를 쓰지 않고도 400야드를 넘겼다고 자랑한 셈이다.

다만,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당시 뒷바람의 시속이 32.2㎞였다”며 디셰보의 400야드 돌파 기록을 평가절하했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