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9월27일로 연기

정자건 기자| 승인 2020-04-07 15:45
·
center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 유승민 공동위원장(대한탁구협회 회장)
2020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다시 3개월을 연기해 오는 9월 27일부터 10월 4일까지 열리게 됐다.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공동위원장 오거돈 부산시장,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는 7일 국제탁구연맹(ITTF)이 코로나19로 두 차례 연기된 대회를 오는 9월27일부터 10월4일까지 벡스코에서 개최할 것을 대회조직위원회에 제안해 와 이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
오거돈 부산시장은 "코로나 확산으로 두 차례 연기됐으나 9월에는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돼 세계탁구선수권대회가 관광중심 도시 부산을 널리 알리고 세계인들에게 새로운 희망과 휴식을 주는 축제가 되기를 희망하며 부산시에서도 대회 성공을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유승민 공동위원장은 "9월에 대회가 개최되는 만큼 전문 인력 및 자원 봉사자 확보 계획을 다시 수립하고 새로운 각오로 대회를 준비해 탁구 역사상 최고의 선수권대회로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정자건 마니아리포트 기자/news@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