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전설' 루 게릭의 배트, 경매서 12억5천만원에 팔렸다

이태권 기자| 승인 2020-04-09 14:27
center
루 게릭이 사용했던 배트
[헤리티지 경매사 홈페이지 캡처]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인 타자 루 게릭이 사용했던 야구 방망이가 비싼 값에 팔렸다.

ESPN 등 현지 매체는 9일(한국시간) "최근 한 소장가는 루 게릭이 1922년부터 사용했던 배트를 미국 헤리티지 경매사로부터 102만5천 달러(약 12억5천만원)에 구매했다"고 전했다.

해당 배트는 지난 2월 경매에서 유찰됐지만, 최근 개인 소장가가 구매 의사를 밝혀 해당 가격에 팔렸다.

이 배트는 루 게릭이 대학교 때와 프로 초반에 사용하던 의미 있는 유품이다.
경매사 관계자는 "루 게릭은 이 배트를 아주 마음에 들어 했다"며 "야구용품 제조사에 이 배트를 보내 비슷한 모델을 여러 개 만들어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루 게릭은 1923년부터 1939년까지 양키스에서 17시즌 동안 통산 타율 0.340, 493홈런의 기록을 남겼다.

은퇴 직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고, 메이저리그 최초로 영구 결번의 주인공이 됐다.

루 게릭은 근육이 굳어가는 근위축성 측삭경화증 증세로 은퇴했는데, 은퇴 후 2년 만에 사망했다.

이때부터 이 병은 루게릭병으로 불리기 시작했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