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FA 김창모·양우섭, 각각 원소속팀 DB·LG와 재계약

이태권 기자| 승인 2020-05-22 15:30
center
원주 DB와 FA 계약한 김창모(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로농구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김창모(29)와 양우섭(35)이 나란히 원소속팀에 남는다.

KBL은 2020년 FA 자격을 얻은 김창모와 양우섭이 원소속팀인 원주 DB, 창원 LG와 각각 계약했다고 22일 밝혔다
김창모는 DB와 계약 기간 3년, 보수 6000만원에 계약했고 양우섭은 LG와 계약 기간 1년, 보수 3500만원에 계약했다. 양우섭의 새 시즌 보수액은 지난 시즌 받은 1억1천만원에서 68.2% 깎인 금액이다.

한편 또다른 FA 문태영과 서울 삼성의 계약은 이뤄지지 않았다. 안양 KGC인삼공사 홍석민도 소속팀과 계약하지 못했고 2018년 계약에 실패해 여전히 FA인 이지원도 KBL 복귀에 실패했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