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국내 복귀 타진...흥국생명 "선수 의사 알고 싶다"

이태권 기자| 승인 2020-06-01 23:48
center
김연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배구여제' 김연경(32)이 한국프로배구 복귀 가능성을 열어뒀다.

최근 김연경측의 에이전트가 배구연맹을 직접 방문해 샐러리캡과 이사회 관련 규정을 문의하고 흥국생명에도 샐러리캡내에서 연봉 지급이 가능한지 질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김연경도 한국 무대에 돌아오고 싶은 의사를 몇몇 곳에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경 에이전트는 1일 "김연경 선수의 V리그 흥국생명 복귀 가능성을 열어둔 것은 맞다. 그러나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다"며 "혹시라도 흥국생명을 압박하는 모양새로 보이지 않을까 걱정이다"라고 밝혔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한국배구연맹(KOVO)으로부터 김연경 선수가 흥국생명 복귀 가능성은 언급했다는 건 들었다. 그러나 선수 의사가 가장 중요하다"며 "우리도 선수 의사를 알고 싶다. V리그에 복귀하면 우리 구단으로 와야 하니 선수 입장에서 확인할 부분이 있을 것이다"라고 답했다.

그러나 김연경이 한국프로배구 V리그로 복귀하기 위해서는 풀어야 할 숙제가 많다.
김연경은 2005년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고 프로 무대에 데뷔했다. 이후 2009년 일본 JT 마블러스로 이적했다. 당시 흥국생명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지 못한 김연경을 임의 탈퇴로 묶고 일본 진출을 허락했다. 이후 김연경은 2011년 터키 페네르바체로 이적했고 이후 페네르바체와 재계약을 할 때 에이전트 인정 여부, 계약 기간, 국제이적동의서(ITC) 발급 등을 두고 이견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연경은 올해 5월 터키 엑자시바시와의 계약이 끝나 국제무대 FA가 됐다. 그러나 V리그에서는 흥국생명 임의탈퇴 선수다. 규정상 김연경이 V리그로 돌아오려면 흥국생명이 임의탈퇴를 해제해야 한다.

현재 터키, 이탈리아 등 여자프로배구 최정상급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운영에 위협을 받는 상황이다. 김연경에게 안정적인 생활을 보장하기 어렵다. 또한 오랜 국외 생활을 한 김연경도 V리그에서 한국 팬들과 호흡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관건은 김연경의 높은 연봉이다. 2020-2021시즌 여자프로배구 구단 샐러리캡이 옵션을 포함해 23억 원인 가운데 김연경의 보유권을 가지고 있는 흥국생명은 FA 시장에서 이다영을 영입하고 이재영과 7억에 재계약하며 쌍둥이 자매에만 총 10억원을 투자했다.

흥국생명이 김연경을 영입하기 위해 국내 여자 프로배구 최고 대우인 7억원을 지급한다면 이재영과 이다영, 김연경 이 세 선수에만 팀 샐러리캡의 74%인 17억원을 소진해야 한다.

김연경 측 관계자가 "국내 복귀는 여러 가능성 중 하나다"고 밝히는 등 아직까지 선수와 구단이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은 가운데 해외 진출 11년만에 '배구여제'의 국내 복귀가 이루어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