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시대 해수욕장이란...50만명 몰린 완도 명사십리의 묘안

김선영 기자| 승인 2020-08-31 11:15
center
전남 완도군의 명사십리 해수욕장이 포스트 코로나 시스템으로 50만 명이 넘는 피서객을 안전하게 맞이하며 호평을 받았다.

31일 완도군은 지난달 17일부터 이달 20일까지 35일간 차량 계측 결과 50여만 명이 명사십리 해수욕장을 이용했다고 발표했다.

2019년에는 49일간 58만여 명이 이용했다. 운영 기간을 비교하면 1일 평균 2천500명씩 더 방문한 셈이다.

올해는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조기 폐장 등으로 작년보다 10여 일을 짧게 운영했지만,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관광객을 맞이했다.

일단 군은 사전 예약제·3단계 방역 시스템을 운영하면서 피서객을 분산시켰다. 안심 예약존 이용객은 총 4천516명이다.
또 건강 거리 두기 간격으로 비치파라솔 47개를 , 파라솔 사용료의 50%는 지역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완도사랑상품권으로 환불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했다.

코로나19 방역 체계는 총 3단계로 진행됐다.

1단계로 완도대교와 고금대교에서 완도로 들어오는 모든 방문객을 대상으로 발열체크를 했다. 2단계는 해수욕장 출입 시 발열체크 후 게이트 소독기를 통과하면 안심밴드를 채워주고, 3단계는 밀집도가 높은 백사장 구역에 드론을 띄워 이용객 분산과 마스크 쓰기를 독려하는 시스템을 운영했다.

더불어 명사십리 해변 멀티플렉스 영화관 등 문화향유 프로그램이 주민과 관광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으며 필라테스, 노르딕워킹, 모래찜질, 다시마 마스크 팩 체험, 명상 등 해양치유 프로그램에는 3000여명이 참여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코로나19 등 악조건 속에서도 많은 방문객이 찾아온 것은 안전하고 쾌적한 해수욕장을 가꿔온 결과"라면서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 다양하게 운영한 문화향유 프로그램이 전국 최초로 문화욕장이라는 새로운 트렌드도 선도했다"고 말했다.

[김선영 마니아리포트 기자 /news@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