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 이슈] '셀카가 뭐길래' 2000년 고대 유적에 올라간 관광객

김선영 기자| 승인 2020-08-28 16:12
center
폼페이 유적 위에 올라간 관광객. 〈사진=이탈리아 건축가 안토니오 이를란도 페이스북 캡쳐〉


이탈리아에서 무개념 관광객으로 인해 문화 유산 훼손이 잇따라 발생하며 공분을 사고 있다.

19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최근 소셜미디어(SNS)에 한 여성 관광객이 폼페이의 고대 로마 유적지 내 건물 위에 올라가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널리 퍼지며 화제가 됐다.

한 손에 휴대전화를 들고 선 이 여성은 이른바 '셀카'를 찍기 위해 2000년 역사의 유적 위에 올라간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사진은 다른 관광객에 의해 촬영된 것이라고 한다.

문제의 사진은 다수의 현지 언론에 소개돼 거센 비난 여론을 불렀다.

현지 건축가 안토니오 이를란도는 해당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고 "폼페이 유적지에서는 누구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안전거리를 위반하지 않으며 혼잡하지도 않다"고 비꼬았다.

유적을 관리하는 폼페이고고학공원 측도 성명을 통해 유적 위에 올라간 관광객의 행태를 개탄한다면서 "이는 무책임하며 야만적이고 위험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현지 경찰은 이 일을 문화유산 훼손 사건으로 규정하고 여성의 신원 확인 작업에 착수했다.

이 여성이 기소돼 유죄를 받으면 최고 1년의 징역형과 함께 최대 3천유로(약 422만원)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폼페이 유적은 보존 상태가 훌륭한 데다 고대 로마인의 삶을 엿볼 수 있는 고고학적 가치도 커 1997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앞서 북부 베네토주의 한 박물관에서는 오스트리아 국적의 한 남성 관광객이 200년 된 유명 조각상에 걸터앉아 사진을 찍다 일부를 훼손해 비판을 받았다.

경찰의 추적으로 신원과 소재가 파악된 이 남성은 문화재 당국에 복원 비용을 부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선영 마니아리포트 기자 /news@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