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드래프트 1순위 김선호 현대캐피탈행...임성진은 한전

장성훈 기자| 승인 2020-10-06 20:27
center
1순위로 현대캐피탈의 지명을 받은 김선호
[KOVO 신인 드래프트 중계 화면]
김선호(21·한양대)가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 품에 안겼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6일 서울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린 2020-2021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라운드 1순위로 김선호를 지명했다.

남성고를 졸업하고 한양대에 재학 중인 김선호는 신장 187.1㎝, 몸무게 84㎏ 체격을 갖춘 레프트로, 올해 '얼리 드래프트'로 신인 시장에 나왔다.

김선호는 2017년 19세 이하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주전으로 뛰며 24년 만의 4강 진출을 이끈 청소년 국가대표 출신이다.

'최대어'로 기대를 모은 임성진(21·성균관대)은 2순위로 한국전력의 지명을 받았다.

제천산업고를 졸업하고 성균관대 3학년에 재학 중인 임성진은 키 195㎝, 몸무게 85.9㎏ 체격을 갖췄고, 역시 2017년 U19 세계선수권 등 청소년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실력을 검증받았다.

추첨에서 1순위 지명권은 KB손해보험에 돌아갔지만, 현대캐피탈이 1순위 지명권을 행사했다.
전날 단행한 트레이드 때문이다.

KB손해보험은 5일 센터 김재휘를 받는 조건으로 현대캐피탈에 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을 양도하는 트레이드를 단행했기 때문에, 전체 1순위 지명권은 현대캐피탈에 돌아갔다.

지명권은 추첨으로 분배됐다.

앞서 7개 구단은 2019-2020시즌 순위의 역순 기준으로 한국전력 35%, KB손해보험 30%, 삼성화재 20%, OK금융그룹 8%, 현대캐피탈 4%, 대한항공 2%, 우리카드 1%의 추첨 확률을 부여받았다.

추첨 결과, KB손해보험, 한국전력, OK금융그룹, 현대캐피탈, 삼성화재, 우리카드, 대한항공 순으로 지명권을 가져갔다.

올해 드래프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에 따라 참가 선수, 감독, 언론사가 불참한 가운데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드래프트에 참여한 선수는 11개 대학교, 2개 고등학교 출신과 재신청자 4명을 포함해 총 39명이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