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뇌 속에 '치매 물질'이?…"대기오염 나노입자 탓"

김선영 기자| 승인 2020-10-07 14:46
center
미세먼지 <사진=연합뉴스>

대기오염 입자가 사람의 뇌에 침투해 알츠하이머와 파킨슨 병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몬태나대와 영국 랭커스터대 공동 연구팀이 멕시코시티에서 돌연사한 젊은이 186명의 뇌간에서 대기오염으로 발생한 나노입자를 찾아냈다고 보도했다.

나노입자들은 알츠하이머, 파킨슨병 등 신경퇴행성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진 '이상 단백질'과 밀접한 연관이 있으며 호흡기나 소화기를 통해 혈류로 침투한 뒤 뇌까지 유입된 것으로 추정했다.
대기오염도가 낮은 지역에 사는 비슷한 연령층의 뇌에서는 이런 이상 단백질이 검출되지 않았다.

연구에 참여한 바버라 마헤르 랭커스터대 교수는 "음주 등 알츠하이머의 원인에 노출되지 않은 아이들의 뇌에서도 유해물질이 발견됐다"며 이번 연구의 의미를 설명했다.

영국 알츠하이머 연구소의 수전 콜하스 박사는 "대기 오염은 많은 질병을 유발한다"며 "대기 오염 물질이 치매에 걸릴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많은 연구 결과들이 있다"고 말했다.

[김선영 마니아리포트 기자 /news@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