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대한민국 체육상 경기상

장성훈 기자| 승인 2020-10-15 15:17
center
올해 1월 8일 태국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B조 2차전 이란과의 경기에서 득점한 김연경이 기뻐하고 있다. [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김연경(32·흥국생명)이 제58회 대한민국체육상 경기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김연경은 15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58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 및 2020 체육발전유공자 포상 전수식에서 이 부문 수상자로 호명됐다.

김연경은 지난 1월 복근이 찢어지는 부상을 안고도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 예선에 출전해 올림픽 티켓을 가져오는 투혼을 펼쳤다.

또 앞서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는 한국을 준결승에 올려놓고 4위팀 선수로는 이례적으로 올림픽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이와 함께 아시안게임에선 2014년 인천 대회 금메달, 2010년 광저우 대회 은메달,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동메달 사냥에 앞장섰다.

지난 6월 흥국생명과 계약해 11년 만에 국내 무대로 돌아온 김연경은 올 시즌 프로배구 V리그를 통해 팬들 앞에 설 예정이다.

2018년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 게임 육상종목에서 금메달 2개 등을 수상한 장애인 육상 국가대표 전민재의 어머니 한재영 씨는 ‘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 손석정 남서울대 교수는 연구상, 서울특별시 펜싱팀 조종형 감독은 지도상을 받았다.

대한럭비협회 이상웅 회장은 공로상, 오산시 체육회 한종우 사무국장은 진흥상을 받았고, 인천광역시 장애인사격연맹 심재용 사무국장은 극복상, 오광진 한국복지대 교수는 특수
체육상, 김경민 축구 국제심판은 심판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대한민국체육상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상금 1천만 원, 특별상인 ‘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 수상자에게는 감사패와 소정의 부상이 수여됐다.

1963년에 제정돼 58번째를 맞이한 대한민국체육상은 매년 우수선수와 지도자, 체육진흥 및 연구 등 총 9개 분야(대통령상 7개 분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1개 부문, 특별상 1개 분야)에서 공적이 있는 자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한편 한국 여자 선수로는 최초로 올림픽 쇼트트랙 전 종목에서 메달을 획득한 박승희(은퇴) 등 8명은 체육발전유공 청룡장을 받았다.

펜싱 국가대표 신아람 등 16명은 맹호장, 대한레슬링협회 노재현 코치 등 10명은 거상장을 받았다.

체육발전유공 훈포장 등 정부포상은 우리나라 체육발전을 위해 공헌한 선수와 지도자에게 수여하는 체육 분야 최고 영예의 상이다.

각 훈포장 수상자의 훈격은 국가 체육발전에 기여한 공적과 국제경기대회에서 입상한 선수와 지도자의 성적을 환산한 누적 점수 등을 토대로 선정기준에 따라 결정된다.

올해 체육발전유공 훈포장은 50명(청룡장 8명, 맹호장 16명, 거상장 10명, 백마장 4명, 기린장 2명, 체육포장 10명)이 받았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