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첫 시즌 뛴 정호영, 십자인대 파열로 수술 받는다…재활 6개월 이상 걸려

장성훈 기자| 승인 2020-10-19 21:06
center
KGC인삼공사 센터 정호영이 1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20-2021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과의 홈경기 4세트에 무릎 부상을 당해 들것에 실려 나가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센터로 포지션을 변경하며 의욕적으로 여자프로배구 2020-2021시즌을 시작한 정호영(19·KGC인삼공사)이 단 한 경기만 치르고, 무릎 부상으로 수술대 위에 오른다.

인삼공사 배구단 관계자는 19일 "정호영이 안양평촌 우리병원, 서울삼성병원에서 정밀 검진을 받았다. '전방십자인대 파열 및 내측 측부인대 미세손상, 외측 반월상 연골판 손상 의심' 소견을 받았다"며 "26일 오전에 무릎 수술을 받는다. 6∼9개월 재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호영은 1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과의 홈경기에서 4세트 후반 무릎을 다쳤다.

13-17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공격을 시도했던 정호영은 착지하다가, 왼쪽 무릎이 꺾였다.

부상은 심각했고, 정호영은 결국 수술을 받기로 했다.

구단과 한국배구연맹(KOVO)이 의무 조치에 안이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호영은 부상을 당한 뒤 코트 위에 누워 고통을 호소했다.

그러나 응급조치에 1분 이상이 걸렸다.

응급처치사 2명이 경기장에 있었지만, 들것이 응급차 안에 있어서 이를 들고 오는 데 시간이 걸렸다.

간호사가 아닌 응급처치사만 대기한 점도 논란의 여지가 있다.
KOVO 리그 대회요강 제10조(의무)는 '경기장 내에 의사 또는 응급처치사 중 1명, 간호사 1명, 총 2명을 배치(응급후송차량 운전자 제외) 한다'고 명시했다.

그러나 이날 충무체육관에는 응급처치사 두 명만 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간호사가 부족했다는 게 구단과 KOVO의 설명이다.

구단과 KOVO 관계자는 "부상이 발생했을 때 더 신속하게 조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2019-2020시즌 전체 1순위로 인삼공사에 입단한 정호영은 날개 공격수로 첫 시즌을 보냈다.

고교 시절까지만 해도 정호영은 수비 부담이 적은 라이트로 뛰었다.

현재 키 190㎝의 좋은 신체 조건을 갖춘 정호영은 광주체중 3학년이던 2016년 아시안컵대회에서 성인 대표팀에 데뷔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에도 정호영은 청소년 대표팀에서는 주포로 활약하고, 성인 대표팀에서는 유망주로 주목받았다.

그러나 외국인 선수가 주로 라이트 자리에 서는 프로에서는 정호영이 수비 부담이 큰 레프트로 나서야 했다.

이영택 인삼공사 감독은 2020-2021시즌을 준비하며 정호영에게 수비 부담을 줄여주고자, 센터로의 포지션 변경을 조언했다.

정호영은 비시즌에 센터 훈련을 소화했고, V리그 전초전 격인 KOVO컵대회에서 가능성을 확인했다. 하지만 불의의 부상으로, 올 시즌은 코트 복귀가 어려워졌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