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년 19세 케이타, KB손해보험 개막전 영웅....우리카드전 40득점

장성훈 기자| 승인 2020-10-23 20:54
center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KB손해보험의 경기서 득점을 올린 KB손해보험 케이타가 환호하고 있다. 40득점을 올렸다 .
'19세 소년' 노우모리 케이타가 KB손해보험에 2020-2021시즌 개막전 승리를 안겼다.

KB손해보험은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남자부 경기에서 우리카드에 세트 스코어 3-1(29-27 24-26 25-20 25-18)로 승리했다.

지난 시즌 6개 팀 중 5위에 그쳤던 KB손해보험은 시즌 첫 경기에서 승리하며 반격을 예고했다.

반면 지난 시즌 1위 우리카드는 충격의 개막 3연패에 빠졌다.

남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KB손보 지명을 받은 케이타는 19세에 불과한 말리 출신 선수로 베일에 싸여 있었지만, 40득점(공격성공률 53.84%)을 폭발하며 성공적인 V리그 신고식을 치렀다.

케이타는 탄력적인 플레이와 끼와 흥이 넘치는 성격으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했다.

국내 공격수 김정호는 차분한 플레이로 14득점을 기록, KB손보 승리에 보탬이 됐다.

반면 우리카드는 나경복이 26득점, 알렉스 페헤이라가 24점으로 맞서며 매 세트 팽팽한 흐름을 만들었지만,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시즌 첫 승 사냥에 실패했다.

center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KB손해보험의 경기.KB손해보험 케이타가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1세트는 우리카드가 앞서며 시작했지만, 22-22까지 접전이 벌어졌다.

케이타는 결정적인 득점으로 역전을 이끌다가도 공격 범실로 우리카드에 역전 득점을 허용하기도 했다.

케이타는 23-24에서 공을 네트 건너로 슬쩍 넘기는 재치 있는 플레이로 듀스를 만들었다.

27-27까지 이어진 듀스에서 케이타의 퀵오픈과 김동민의 오픈 공격이 이어져 KB손보가 1세트를 따냈다.

2세트도 팽팽했다. 12-12에서 우리카드가 한성정·나경복·하현용의 연속 득점으로 3점 차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케이타가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다시 15-15가 됐다.

케이타는 22-22에서 역전 득점에 성공하고 포효했다. 하지만 KB손보는 다시 동점을 허용해 듀스로 끌려갔다.

이번에는 우리카드가 나경복의 연속 득점으로 승자가 됐고,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그러나 3세트 주도권은 다시 KB손보가 가져갔다. 3세트에만 8득점을 올린 케이타의 댄스 세리머니도 자주 나왔다.
분위기는 완전히 KB손보 쪽으로 넘어왔다. KB손보는 4세트 6점 차 매치포인트에서 케이타의 마무리 공격으로 승리를 확정했다.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현대건설이 헬렌 루소(등록명 루소)를 앞세워 한국도로공사를 세트스코어 3-0(25-23 25-21 25-22)으로 꺾고 개막 2연승을 질주했다.

이 승리로 현대건설은 승점 5를 쌓아 IBK기업은행과 흥국생명(이상 승점 3)을 제치고 3위에서 1위로 올라섰다.

반면 도로공사는 시즌 첫 경기에서 패했다.

올 시즌 현대건설에 새로 합류한 벨기에 국가대표 출신 루소는 블로킹 5개 포함해 23점을 폭발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루소는 개막전에서도 28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정지윤도 12득점으로 지원 사격했다. 자유계약선수(FA)로 팀을 떠난 이다영을 대신해 스타팅 세터로 나선 김다인도 4득점과 고른 공격 분배로 보탬이 됐다.

반면 도로공사는 켈시 페인(등록명 켈시)이 20득점, 박정아가 11득점을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공격 성공률은 페인 29.31%, 박정아 21.56%로 저조했다.

1세트 초반에는 도로공사가 켈시를 앞세워 앞서갔다. 현대건설은 18-20으로 뒤진 상황에서 루소의 강·연타와 블로킹으로 공격을 퍼부으면서 23-23으로 따라잡은 뒤 역전에 성공하며 1세트를 따냈다.

현대건설은 2세트에 김다인의 서브에이스를 앞세워 6-0으로 앞서갔다. 도로공사는 켈시가 살아나며 2점 차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루소가 중요한 2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현대건설은 다시 달아났고 2세트도 차지했다.

3세트에는 접전이 벌어졌지만, 현대건설은 황민경이 힘을 내며 16-14로 점수를 벌리기 시작했다. 도로공사에 21-20으로 추격당하기도 했지만, 현대건설은 매치포인트를 따낸 뒤 정지윤의 속공으로 승리를 마무리했다.

◇ 23일 전적

△ 남자부(서울 장충체육관)

우리카드(3패) 27 26 20 18 - 1

KB손해보험(1승) 29 24 25 25 - 3

△ 여자부(수원체육관)

현대건설(2승) 25 25 25 - 3

한국도로공사(1패) 23 21 22 - 0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