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과 천당 오가는' 우즈, 1R 76타 치고 2R서는 66타 '10타 차'...그래도 66위

장성훈 기자| 승인 2020-10-24 12:37
center
2라운드 8번 홀 그린에서 미소짓는 우즈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타이거 우즈(미국)가 체면을 세웠다.

우즈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사우전드오크스의 셔우드 컨트리클럽(파72·7천73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총상금 800만 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8개를 잡아내고 보기 2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1라운드에서 4오버파 76타에 그쳐 출전 선수 77명 중 75위에 머물렀던 우즈는 이틀간 합계 2언더파 142타를 기록, 공동 66위로 올라섰다.

1라운드와 2라운드 성적이 무려 10타나 차이 나는데, PGA 투어에 따르면 이는 우즈의 역대 라운드 사이 최고 '반등'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지난해 일본에서 열린 이 대회 초대 챔피언에 올라 샘 스니드(미국)가 보유한 PGA 투어 역대 최다 82승과 동률을 이룬 우즈는 대회 2연패를 달성하면 역대 최다승 단독 1위가 된다.

단독 선두 저스틴 토머스(미국·14언더파 130타) 등 상위권과는 여전히 거리가 멀지만, 우즈는 샷 감각을 살리며 남은 이틀의 기대감을 높였다.

그는 전날 53.85%에 불과했던 페어웨이 안착률을 76.92%(10/13)로 높이고, 그린 적중률도 55.56%에서 77.78%(14/18)로 끌어 올렸다.

이번 대회엔 77명의 선수가 컷 탈락 없이 4라운드를 치른다.

1번 홀에서 출발한 우즈는 2번 홀(파5) 세 번째 샷을 홀 1m 남짓한 곳에 떨어뜨려 첫 버디를 솎아냈다.

우즈는 3번 홀(파3)에서 한 타를 잃었으나 이후 4∼6번 홀 연속 버디로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4번 홀(파4)에서는 두 번째 샷을 홀 60㎝가량에 바짝 붙이고, 6번 홀(파4)에서는 두 번째 샷이 홀을 스치는 등 정확한 아이언 샷으로 버디 기회를 만들어갔다.

9번 홀(파4)에서는 5m 버디 퍼트에 성공, 전반에 4타를 줄였다.

우즈는 후반 들어 10번 홀(파4) 보기와 11번 홀(파5) 버디를 맞바꾼 뒤 타수를 줄이지 못하다가 막바지에 힘을 냈다.

16번 홀(파5) 투온 투 퍼트 버디에 이어 17번 홀(파3)에서는 9번 아이언 티샷으로 홀과 그린 가장자리 사이 좁은 공간을 절묘하게 공략해 한 타를 더 줄였다.

토머스는 1라운드에 이어 이날도 7타를 줄이며 단독 선두로 도약했다.

랜토 그리핀(미국)과 딜런 프리텔리(남아프리카공화국)가 한 타 차 공동 2위(13언더파 131타), 패트릭 캔틀레이와 스코티 셰플러(이상 미국)가 두 타 차 공동 4위(12언더파 132타)에 자리했다.

11언더파 133타 공동 6위엔 버바 왓슨, 토니 피나우(이상 미국) 등 8명이 몰려 선두권이 빽빽하게 형성됐다.

임성재(22)는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타를 줄였으나 공동 27위(8언더파 136타)로 10계단 밀려났다.

안병훈(29)은 우즈 등과 공동 66위(2언더파 142타)로 2라운드를 마쳤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