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사냥은 이제 그만' 맨유 천재 공격수 메이슨 그린우드, 강간혐의 루머 벗고 구단 특별 보호

김학수 기자| 승인 2020-11-18 20:35
center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천재 공격수' 메이슨 그린우드
영국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10대 유망주 메이슨 그린우드(19)는 지난 주말 소셜 미디어에 퍼진 잘못된 루머의 희생자였다. 18일 미국경제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온라인 상에서 그가 이달 초 강간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는 소문이 급속히 번졌으나 진위를 확인한 결과 사실 무근인 것으로 밝혀졌다. 영국 경찰이 강간혐의와 관련, 20대 축구선수라는 사실을 확인하면서 19살인 그는 억울한 누명을 벗게 됐다는 것이다.

지난 해 혜성같이 등장해 팀을 이끌어줄 천재 공격수로 주목받았던 그가 여론의 따가운 눈총을 받기 시작한 것은 연거푸 사고를 치면서였다. 그는 지난 9월 잉글랜드 대표팀 소집 당시 동료 필 포든(20)과 여성 두 명을 불러 함께 밤을 보낸 사실이 발각돼 큰 비난을 받았다.
포브스는 어린 선수로서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실수였다며 맨체스터도 앞으로 그를 특별히 보호할 계획을 세웠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이 맨체스터 입단 초기 외도 스캔들로 말썽을 피웠던 라이언 긱스를 맨체스터 레전드 스타로 키웠던 것처럼 그린우드도 특별관리를 하며 감싸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잉글랜드 출신의 공격수 그린우드는 지난 시즌 리그 31경기에서 10골을 몰아쳤다. 하지만 올 시즌 리그 5경기에 나섰음에도 공격 포인트를 하나도 올리지 못했다.

[김학수 마니아리포트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