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명기-루친스키의 완벽투에 양의지의 결승타로 NC, 두산 3-0꺾고 2승2패로 균형 이뤄[KS 4차전]

'약관인 송명기와 김민규, 대 투수 자질 발견 큰 수확'--두산은 김재호 3안타뿐

정태화 기자| 승인 2020-11-21 19:13
center
NC 송명기는 21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과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5이닝 2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으로 쾌투, 2000년대생으로 첫 포스트시즌 승리투수와 함께 데일리 MVP로 선정됐다.
NC가 영건 송명기의 눈부신 호투와 베테랑 양의지의 결승타로 두산에 누르고 다시 균형을 이루었다.

NC는 21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계속된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송명기 무실점 선발승과 드류 루친스키의 무안타 세이브, 베테랑 양의지의 결승타를 앞세워 두산을 3-0으로 누르고 연패에서 벗어났다. 이로써 NC는 1차전과 4차전을, 두산은 2차전과 3차전을 각각 승리하면서 시리즈 전적 2승2패로 어느 팀도 우세를 잡지 못했다.

앞으로 남은 5~7차전은 하루를 쉰 뒤 23일부터 오후 6시 30분 고척 스카이돔에서 3연전으로 정규리그 1위팀 NC의 홈경기로 열린다.

NC의 이날 승리 수훈갑은 이제 겨우 프로 2년차를 맞은 선발 송명기. 1승2패로 자칫하면 벼랑끝으로 몰릴 수 있는 위기에서 한국시리즈라는 빅게임에 생애 첫 선발로 등판한 송명기는 어느 베테랑 투수 못지 않은 배짱투로 두산 강타선을 압도했다.

1회말 선두타자 허경민을 3구 삼진으로 돌려 세우며 산뜻하게 출발한 송명기는 5이닝 동안 82개의 공을 던지며 2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두산의 강타선을 잠재우며 2000년대 출신으로 첫 포스트시즌 승리와 함께 4차전 데일리 MVP의 영광도 함께 안았다.

5회에 선두 타자인 두산 김재호에게 좌월 2루타를 허용했지만 이것은 줄곧 지명타자로 나서다 이날 좌익수 선발로 나선 이명기의 판단착오가 빚어낸 2루타였다. 그리고 두산은 이 2루타가 이날 유일하게 2루까지 진출한 것이었다. 그만큼 송명기의 구위는 두산타자들을 주눅들게 만들었다.

center
KS 1차전 승리투수인 루친스키가 8회말 2사 1루에서 두산 3번 타자 최주환을 삼진으로 아웃시킨 뒤 두 주먹을 불끈 쥐고 환호하고 있다. 루친스키는 2⅔이닝을 완벽하게 마무리하며 세이브를 올렸다.
이런 송명기의 호투에 답을 하듯 1차전서 승리투수인 드류 루친스키는 7회말 1사 1루에서 마무리 투수로 등판해 39개의 공을 던지며 2⅔이닝 동안 9타자를 무안타 4탈삼진 무실점으로 완벽하게 마무리, 1승1세이브를 올렸다.
이날 NC는 0-0으로 팽팽하게 맞서던 6회초 1사 뒤 이명기의 좌전안타에 이어 첫번째 불펜으로 나선 두산의 이영하를 양의지와 강진성이 연속 안타 타점으로 두들기며 2점을 뽑고 9회초에 2사후 애런 알테어의 좌전안타에 이은 2도루, 지석훈의 좌익선상 2루타로 1점을 추가해 완승을 이끌어냈다.

center
NC 양의지가 6회초 2사 2루에서 우전 적시타로 결승타를 친 뒤 2루에서 손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 양의지는 NC로 유니폼을 갈아 입은 뒤 첫 한국시리즈 타점을 올렸다.
NC는 이날 양의지가 한국시리즈 4차전만에 NC 유니폼을 입고 첫 타점을 결승타점으로 장식했고 전날 3차전에서 왼손 중지를 접지르는 부상을 입은 박석민을 대신에 이날 선발로 나선 지석훈은 2004년 현대에서 프로생활을 시작한 뒤 15시즌, 한국시리즈 7게임째만에 첫안타 첫 타점의 기쁨을 맛보았다. ,

비록 패전투수가 됐지만 두산 선발로 나선 프로 3년차 김민규의 피칭도 눈부시기는 마찬가지였다. 지난 2차전서 5-4, 1점차로 쫒기던 9회말 1사 1. 2루의 위기에서 이영하를 구원 등판해 두 타자를 깔끔하게 처리하며 한국시리즈 첫 세이브를 따냈던 김민규는 2회까지 NC 타선을 3자범퇴로 처리하며 깔끔한 출발을 보였다.

이후 3회에 2사 1, 2루를 무실점으로 넘긴 김민규는 4회와 5회에 연거푸 선두 타자에게 안타를 맞았으나 후속타자들을 범타로 잡아내며 5이닝동안 3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막는 역투로 NC 선발 송명기에 못지않는 명품 피칭을 선보였다.

center
두산의 김민규는 불펜으로 나선 이영하가 연속으로 적시타를 맞아 패전의 멍에는 썼지만 NC의 송명기와 함께 멋진 피칭으로 앞으로 대형투수 성장을 예감케 했다.
그러나 6회초 1사 뒤 이명기에 좌전안타를 허용한 뒤 이영하에게 마운드를 물려 주었으나 이영하가 양의지와 강진성에게 연속 적시타를 맞으면서 김민규는 결국 패전의 멍에를 쓰고 말았다.

center
이번 한국시리즈를 '김재호 시리즈'로 만들 정도로 발군의 타격감을 보이고 있는 베테랑 김재호는 4차전에서 팀의 3안타를 혼자서 날리는 활약을 했으나 팀 패배로 빛을 잃었다.
이날 두산은 6번타자로 나선 김재호가 행운의 2루타를 포함해 3안타를 날렸을 뿐 나머지 8명 타자들은 어느 누구도 안타를 날리지 못했다. 타격부진에 헤매는 박건우를 대신해 우익수 자리를 지킨 조수행이 2볼넷을 골랐고 정수빈이 볼넷과 2루수 실책으로 출루했을뿐이었다.

한편 하루를 쉰 뒤 월요일인 23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5차전에 NC는 구창모를, 두산은 크리스 플렉센을 선발로 예고해 2차전에 이어 리턴매치를 벌이게 됐다.

[정태화 마니아리포트 기자/cth0826@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