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마니아리포트

검색

"최순실이 모티브?" 려원×임창정, '게이트'가 답하다

유원정 기자| 승인 2018-01-29 13:39
center
(사진=영화 '게이트' 스틸컷)
'게이트'에는 사전적 의미 외에 또 다른 뜻이 있다. 정부나 기타 정치권력과 관련된 대형 비리 의혹사건 또는 스캔들을 통칭 '게이트'라고 한다.

그런 의미에서 영화 '게이트'는 한 탕 하려다가 의도치 않게 '게이트'를 열게 된 금고털이범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29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게이트'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려원, 임창정, 정상훈, 이경영, 이문식, 김도훈 등이 참석했다.

'게이트'는 지금까지 정치권에 발생했던 수많은 '게이트' 중 '최순실 게이트'를 모티브로 한 영화라고 알려져 있다.

임창정은 "원래 시나리오에서는 시원하게 웃을 수 있는 블랙코미디였다. 제목이 '게이트'라 그런 느낌이지 않을까 싶지만 감독님이 한 번 더 꼬는 게 재미있겠다고 생각해서 글을 이렇게 쓴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영화를 보시면 알 것 같다. 맞다고 할 수도 있고, 아니라고 할 수도 있다. 무조건 한 인물을 그리는 것은 아니다. 일단 통쾌하고 재밌는 영화가 되리라 생각한다"고 판단을 관객 몫에 맡겼다.

center
(사진=영화 '게이트' 스틸컷)
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려원은 '게이트'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블랙코미디를 굉장히 하고 싶었는데 시나리오가 딱 맞았다. 선배 배우들과 영화를 하고 싶기도 했다.
선배 배우들과 블랙코미디를 하고 싶었던 내 바람을 모두 충족시킨 영화였다"고 밝혔다.

실제로 '게이트' 촬영은 '마녀의 법정'까지 고스란히 이어져 캐릭터 구축에 도움이 됐다.

려원은 "영화를 먼저 촬영하고 '마녀의 법정'을 하게 됐는데 영화 속 소은이의 작은 부분들이 커져서 마이듬에게 갔다. '마녀의 법정'을 하는데 이 영화가 정말 큰 도움을 줬다"고 이야기했다.

함께 호흡을 맞춘 임창정과 려원은 서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원래 스태프들을 잘
챙기기로 이름난 려원은 이번 영화에서 모두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은 손편지를 돌렸다고.

그는 도리어 "이번에는 영화의 회차가 짧다보니 스태프들을 모두 외우지 못했다. 그래서 카드를 써서 전해드리는데 굉장히 아쉬웠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에 임창정은 "고생한 스태프에게 자신의 마음을 전하는 게 보통 일이 아닌데 그런 걸 하는 분을 오랜만에 봤다. 모든 스태프에게 고생했다는 말을 써서 전하는 게 감동적이었다. 정려원이라는 배우를 다시 보게 됐고, 존경하게 됐다"고 말을 더했다.

'게이트'는 오는 2월 개봉한다.

▶ 기자와 1:1 채팅

CBS노컷뉴스 유원정 기자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