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야수 오태곤, 4년 총액 18억원에 SSG 랜더스에 잔류

정태화 기자| 승인 2022-11-24 20:27
center
SSG랜더스(대표이사 민경삼)가 내부 FA인 외야수 오태곤 (31)과 FA 계약을 맺었다.

SSG는 24일 오태곤과 계약기간 4년, 총액 18억원(계약금 6억원, 연봉 10억원, 옵션 2억원)에 계약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SSG는 내부 FA인 이태양을 한화 이글스로 보내고 오태곤과 계약을 맺어 2023 FA 계약을 마무리했다.
청원고를 졸업하고 2010 신인드래프트 3라운드 22순위로 롯데 자이언츠에서 프로야구 선수 생활을 시작한 오태곤은 2017년 kt 위즈로 팀을 옮겼고 2020년 이홍구와 맞트레이드를 통해 SSG(당시 SK와이번스)로 이적했다.

오태곤은 내•외야 멀티 포지션 소화가 가능한 자원으로, 장타력과 빠른 주력을 바탕으로 통산 954경기에서 타율 0.262, 57홈런, 264타점, 105도루를 기록했다.
2022시즌에도 정확한 송구와 타구 판단 능력을 앞세워 좌익수, 1루수 포함 다양한 포지션에서 130경기를 소화하며 팀의 통합 우승에 기여한 바 있다.

계약에 합의한 오태곤은 "항상 SSG라는 팀에 자부심을 느끼고 있었고, SSG에 남고 싶다는 게 내 솔직한 심정이었다. 구단에서 내게 많은 신경을 써주신 것에 감사드린다. 계약과정에서 구단주님을 비롯해 사장님, 단장님 등 여러분들의 진심이 담겨 있었던 것이 느껴져 감동했다. 다시 한번 나를 생각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태화 마니아타임즈 기자/cth0826@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