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 '집행위원장' SK텔레콤오픈, 대회장 핀크스 코스 파72서 파71로 조정

김학수 기자| 승인 2021-06-10 12:23
center
핀크스 골프클럽 4번 홀 티잉 그라운드.
[대회조직위 제공]
10일 개막한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SK텔레콤오픈(총상금 12억원) 개최 코스 핀크스 골프클럽이 파72에서 파71로 바뀌었다.

SK텔레콤오픈에 출전하는 선수들은 대회를 하루 앞두고 이같은 통보를 받았다. 파 5홀이던 4번 홀이 파 4홀로 바뀐 것이다.

전장 543야드짜리 '서비스성' 파 5홀이던 4번 홀이 498야드짜리 '괴물' 파4홀로 둔갑했다.

선수들은 두 번 만에 그린에 볼을 올려 수월하게 버디를 잡을 수 있던 4번 홀은 이번 대회서는 파세이브에 급급한 곳이 됐다.

대회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은 한국 골프의 간판 최경주(51)의 의견을 대회조직위원회가 받아들인 결과라는 후문이다.

최경주는 "대회 운영에 참여한 모든 분 의견이 모인 결과"라면서도 자신의 의견이었음을 부인하지는 않았다.

지난 7일 귀국해 코스를 돌아본 최경주는 "선수들이 롱 아이언으로 그린을 공략해야 하는 파 4홀이 더 있어야 한다고 느꼈다"고 설명했다.

그는 "PGA투어에서는 500야드가 넘는 파 4홀이 대회마다 3, 4개가 있다. 이런 홀에서는 티샷도 잘 쳐야 하고 두 번째 샷도 잘 쳐야 한다. 선수 경기력의 변별력을 높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