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골' 황의조, 시즌 3호골·2경기 연속골…팀은 3-3 비겨

김학수 기자| 승인 2021-09-23 10:00
center
득점포를 터트리고 기뻐하는 황의조
(AFP=연합뉴스)
황의조(29·보르도)가 기막힌 25m짜리 오른발 중거리포로 시즌 3호골과 함께 2경기 연속골을 작성했다.

황의조는 23일(한국시간) 프랑스 몽펠리에의 스타드 드 모손에서 열린 몽펠리에와 2021-2022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7라운드 원정에서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해 0-1로 끌려가던 전반 18분 강력한 중거리슛으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지난 19일 6라운드에서 생테티엔을 상대로 개막 6경기, 출전 5경기 만에 시즌 1, 2호골을 터트렸던 황의조는 나흘 만에 몽펠리에를 상대로 시즌 3호골과 함께 2경기 연속골의 기쁨을 맛봤다.

하지만 6라운드에서 시즌 첫 승리를 따낸 보르도는 몽펠리에와 3-3으로 비기면서 2경기 연속 무패(1승 1무)를 기록했다. 황의조는 후반 종료 직전 허벅지 부위의 불편함을 느껴 교체됐다.

황의조는 전반 8분 장 오나나의 프리킥 패스를 이어받아 골키퍼와 1대1 상태에서 오른발 슛을 때린 게 골키퍼 선방에 막혔지만 오프사이드가 먼저 선언됐다.

선제 득점은 몽펠리에의 몫이었다.

몽펠리에는 전반 11분 역습 상황에서 발레르 제르맹의 선제골이 터지면서 보르도를 위축시켰다.

하지만 보르도 역시 곧바로 반격에 성공했다.

전반 18분 야신 아들리가 중원에서 밀어준 패스를 받은 황의조는 페널티아크 정면 부근에서 25m짜리 오른발 중거리포를 때려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황의조의 발끝을 떠난 볼은 빨랫줄처럼 날아가 몽펠리에 골대 왼쪽 상단에 꽂혔다. 황의조의 리그1 통산 21호골이었다.

이번 득점으로 황의조는 박주영(서울)이 보유한 리그1 아시아선수 역대 최고득점(25골)에 4골차로 다가섰다.

황의조는 전반 28분에도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파고든 뒤 반대쪽에서 쇄도하는 자바이로 딜로선에게 패스를 내줬지만 슈팅으로 이뤄지지 못해 어시스트 기회를 날렸다.

보르도는 전반 29분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가 상대 수비수에게 맞고 흘러나오자 장 오나나가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오른발슛으로 역전골을 터트려 2-1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몽펠리에의 맹공이 펼쳐졌고, 보르도는 후반 5분 만에 동점골 허용했다.
몽펠리에의 제르맹은 테지 사바니에의 왼쪽 측면 프리킥을 골지역 왼쪽에서 헤더로 방향을 바꿔 2-2를 만들었다.

황의조가 제르맹을 대인 방어했지만 실점을 막아내지는 못했고, 제르맹은 멀티골을 달성했다.

기세가 오른 몽펠리에는 후반 26분 플로랑 몰레가 보르도 수비진이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볼을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왼발슛으로 역전골을 뽑아내 스코어를 뒤집었다.

패색이 짙어지던 후반 막판 마침내 몽펠리에의 극적인 동점골이 터졌다.

후반 시작과 함께 투입된 새뮤얼 칼루는 후반 40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수비수 두 명 사이를 파고든 뒤 왼발슛으로 3-3 동점골을 터트렸다.

황의조는 후반 45분께 허벅지 부위의 불편함을 느껴 메디 제르칸과 교체됐고, 보르도는 3-3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