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2년만에 포스트시즌 진출 확정…AL 와일드카드 3위 확보

김학수 기자| 승인 2022-09-30 10:07
center
토론토, 포스트시즌 진출 확정
[토론토 블루제이스 트위터 캡처]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아메리칸리그(AL) 와일드카드 경쟁에서 승리하며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토론토는 30일(한국시간) 경기를 치르지 않았지만, 이날 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방문 경기에서 3-5로 패해, 와일드카드 결정전 진출을 위한 매직넘버를 모두 지웠다.

토론토는 87승 69패로 AL 와일드카드 1위를 달린다. 이 부문 4위 볼티모어 오리올스(80승 76패)가 남은 6경기에서 모두 승리해도 토론토를 넘어설 수 없다.

올해 MLB는 포스트시즌 진출팀을 10개에서 12개로 늘렸다.

AL에서는 동부·중부·서부지구 1위 팀과 와일드카드 1∼3위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한다.

토론토는 이날 'AL 와일드카드 3위'를 확보했다.

지난해 토론토는 AL 와일드카드 3위로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지난해까지는 AL과 내셔널리그(NL) 와일드카드 1∼2위 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해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펼쳤다.

올해는 지구 1위 중 승률이 높은 2팀이 디비전시리즈에 직행하고, 승률이 가장 낮은 1팀이 와일드카드 3위와 3전 2승제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벌인다. 와일드카드 1위와 2위도 디비전시리즈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토론토는 2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하며, 지난해 1게임 차로 포스트시즌 탈락의 고배를 마셨던 기억을 씻어냈다.

토론토는 지난 7월 14일 찰리 몬토요 감독을 경질하고 존 슈나이더 벤치코치를 감독대행으로 선임했다.

46승 42패에서 팀을 이어받은 슈나이더 코치는 41승 27패의 성적을 내며 팀에 포스트시즌 티켓을 선물했다.

지난 6월 왼쪽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은 류현진(토론토)은 포스트시즌에 출전하지 않고 재활에 매진한다. [연합뉴스=종합]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