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일본, ‘전차군단’ 독일 부쉈다....선제골 내주고도 2-1 역전승

전경우 기자| 승인 2022-11-24 00:59
center
2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독일과 일본의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둔 일본 대표팀의 아사노 타쿠마(왼쪽)가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이 기적을 일궜다. '전차 군단’ 독일은 아시아 국가에 또 무너졌다.

일본은 23일 오후 10시(한국시간)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 일본과의 첫 경기에서 2-1로 역전승 했다.

일본은 전반 33분 독일의 일카이 귄도안의 페널티킥으로 선제골로 끌려 갔다. 그러나 후반 들어 이사노 타쿠마(30분)와 도안 리츠(38분)가 동점골과 역전골을 터드렸다.

일본은 승점 3점을 챙겨 E조 1위로 앞서 나갔고, 독일은 빈손으로 그라운드를 떠났다.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기적 같은 경기 결과였다.

전날 (22일)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침몰시킨 데 이어 이날 또 다시 대이변이 일어난 것이다. 독일과 일본은 월드컵에서 처음 만났다.

전반에 먼저 골을 내준 뒤에도 뒷마당을 꽁꽁 잠그며 역습 기회를 노리던 일본은 후반부터 역습의 칼날이 매서워지기 시작했다.

독일의 공격은 무뎠고 부지런히 움직이기는 했으나 실속이 없었다.

일본은 그 틈을 파고 들었다. 빠른 발과 조직력을 앞세운 효율적인 축구를 했다.

일본은 후반 30분 도안이 독일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의 손을 맞고 굴절된 볼을 때려 만회골을 만들었다.

일본은 후반 38분 하프라인 근처에서 넘어온 긴 패스를 상대 진영으로 뛰어들던 아사노가 받아 골문으로 치고 들어가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완벽한 골이었다.

독일은 할 말이 없게 됐다. 전술과 기동력, 조직력 모두 일본에 뒤졌다.

'죽음의 조'에 속한 일본은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또다시 아시아 돌풍을 일으키며 16강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일본이 속한 E조는 2014 브라질 월드컵 우승팀 독일을 비롯해 2010 남아공 대회 우승팀 스페인, FIFA 랭킹 31위의 코스타리카가 포진해 있어 '죽음의 조'로 불린다.

center
2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독일과 일본의 경기. 독일 일카이 귄도안이 자신의 슛이 골대를 벗어나자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독일은 경기 전날(23.한국시간) 기자회견에서 4년 전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한국전 패배를 상기하며 일본전에서는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었다.

독일은 2018627일 러시아 카잔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김영권, 손흥민의 골을 앞세운 한국에 0-2로 패하며 1938년 이후 80년 만에 조별리그에서 탈락했었다.

독일은 또다시 카잔의 아픔이 되풀이 되지 않을까 공포에 휩싸이게 됐다.

일본의 반란은 계속될 것 같다.

[전경우 마니아타임즈 기자/ckw8629@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3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