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컨샷 공략을 위한 기준 거리 측정법 with 한지민 프로

프로 골퍼들과 함께하는 마니아타임즈의 '골프 레슨 마니아'

이고운 기자| 승인 2021-05-14 15:05
center
보통 필드나 스크린에 나가면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만 거리를 측정해 공략한다.

KLPGA 한지민 프로가 세컨샷 공략 시 조금 더 쉬운 거리 측정 팁을 알려준다.

골프에서 공이 떨어지는 위치는 굉장히 중요하다.

center
center
특히 아일랜드 홀이나 경사가 심한 포대그린에서 토탈 거리로 계산을 하게되면 공략이 복불복이다.

center
이때 캐리 거리를 기준으로 연습을 하면 조금 더 쉽게 공략이 가능하다.

트랙맨 등 측정이 가능한 장비만 있는 연습장에서 이러한 캐리 거리를 측정하는 방법은 굉장히 간단하다.

center
자신의 공이 떨어지는 캐리 거리를 기억하고, 클럽 별 캐리 거리의 기준을 잡아주면 된다.

한지민 프로는 "거리를 볼 때 오로지 토탈 거리만 보고 공략하기 보다는 캐리 거리를 기억하는 것이 더욱 쉬운 공략이 가능하다"라며 "특히 각 클럽마다의 캐리 거리 기준점을 잡아두면 좋다"고 설명했다.
더욱 자세한 설명은 한지민 프로의 영상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center
더프라자 스튜디오 일산점(사진=더프라자 스튜디오 일산점)
한편, 영상 속 레슨 촬영 장소는 공유 플랫폼 스튜디오 '더프라자 골프 스튜디오(TPZ Studio)' 일산점이다. 앤틱한 분위기의 고급스러운 분위기와 개별룸을 통한 프라이빗 공간 사용을 할 수 있다.

여기에 트랙맨(Trackman) 시스템을 통한 전문적인 측정도 가능하며 자신이 원하는 프로의 레슨을 더프라자 앱 예약을 통해 쉽게 이용할 수 있다. 더불어 편리한 시설과 넓은 주차 공간도 함께 제공한다.

[이고운 마니아타임즈 기자/lgw9277@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