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전반 23분만에 퇴장…페네르바체, 트라브존에 1-3 역전패

김학수 기자| 승인 2021-10-18 10:17
center
김민재, 지난 1일 경기 장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터키 프로축구 페네르바체에서 뛰는 국가대표 수비수 김민재가 유럽 진출 후 처음으로 퇴장당했다.

페네르바체는 18일 터키 트라브존의 셰놀 귀네슈 스타디움에서 열린 트라브존 스포르와의 2021-2022시즌 쉬페르 리그 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3으로 역전패했다.

김민재가 이른 시간에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한 게 결정적이었다.

김민재는 팀이 1-0으로 앞서던 전반 14분 상대 역습 상황에서 공격수 옷을 잡아당기는 파울을 해 첫 옐로카드를 받았다.

23분에는 트라브존 스트라이커 자니니와 경합 과정에서 상대를 미는 파울을 범해 두 번째 옐로카드를 받고 말았다.

지난 8월 페네르바체 유니폼을 입으며 유럽 무대에 진출한 김민재는 유럽에서 처음으로 퇴장당했다.
이른 시간 수적 열세를 떠안은 페네르바체가 전반 3분 디에고 로시가 넣은 선제골을 끝까지 지키지 못했다.

트라브존 미드필더 아나스타시오스 바카세타스가 전반 25분 동점 골을 넣은 데 이어 후반 42분 페널티킥으로 역전 골을 터뜨렸다.

이어 유수프 사리가 후반 45분 트라브존의 3-1 승리에 쐐기를 박는 득점을 올렸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