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횡재가 있나'...류현진, 가만 앉아서 50억 원 더 번다

장성훈 기자| 승인 2022-09-23 04:05
center
류현진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은 현재 '개점휴업' 상태다.

토미존 수술로 시즌 아웃이 됐다.

그의 연봉은 2천만 달러. 부상으로 뛰지 않고도 2천만 달러를 다 받는다.

토론토로서는 속이 쓰리겠지만, 어쩌랴. 2천만 달러를 다 줘야 한다.

그런데 류현진은 2천만 달러를 받기는 하지만, 한국인이라는 이유로 사실상 약 50억 원을 추가로 받게 됐다.
달러의 강세 때문이다.

현재 한국에서는 1달러가 1400원대를 기록하고 있다. 그리고 점점 오르고 있다.

류현진의 계약 당시 연봉 2천만 달러는 약 230억 원이었다.

그것이 지금은 280억 원으로 껑충 올랐다. 약 50억 원이 오른 셈이다.
세금 빼고 제반 비용 다 제하고 나면 실제 수령액은 50억 원이 안 되겠지만, 어쨌거나 류현진은 달러 강세로 가만 앉아서 '횡재'하는 셈이다.

이는 김하성과 최지만에게도 공통으로 적용된다.

김하성의 올 연봉은 700만 달러. 계약 당시 76억 원이었으나 지금은 98억 원이 됐다.

최지만은 320만 달러다. 당시 38억 원이었으나 지금은 약 45억 원이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