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하, KPGA 스릭슨 투어 4회 대회 우승...스릭슨 골프단 소속으로 프로 첫 우승

김학수 기자| 승인 2021-04-16 19:50
center
최준하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제공]
최준하(23)가 2021 한국프로골프(KPGA) 2부 투어인 스릭슨 투어 4회 대회(총상금 8천만원)에서 프로 첫 우승을 거뒀다.

최준하는 15∼16일 전북 군산 군산컨트리클럽(파71·7천143야드)에서 최종합계 10언더파 132타를 기록, 장성하(27)·김규빈(28)·정태양(21) 등 공동 2위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최준하는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10개 잡아 10언더파 61타로 단독 선두에 올랐다. 2라운드에서는 더블보기 1개와 보기 1개를 쳤지만 버디 3개를 솎아내 정상의 자리를 지켜냈다.

최준하는 스릭슨 골프단 소속 선수로는 처음으로 2021 스릭슨 투어에서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1천600만원이다.

다소 늦은 17세에 골프를 시작한 최준하는 2016년 KPGA 프로(준회원), 2017년 KPGA 투어프로(정회원)에 입회한 뒤 주로 2부 투어에서 활동했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