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자리 경쟁? 호들갑 뜨는 언론들...단주마, 히샬리송 모두 백업 공격수 차원 영입

장성훈 기자| 승인 2023-01-25 10:23
center
손흥민
아르나우트 단주마가 토트넘 홋스퍼 유니폼을 입게 되자 언론들이 손흥민의 자리가 위협받게 됐다며 호들갑을 떨고 있다.

단주마가 레프트윙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렇게 따지면 영입되는 선수만 있으면 손흥민의 자리가 위협받아야 한다.

잘 뜯어보자. 토트넘이 히샬리송을 데려온 것은 그를 조커로 활용하기 위해서였다. 그를 손흥민과 비교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손흥민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그를 영입한 것이다. 그의 에버튼 시절 활약상을 보라. 그가 손흥민을 제치고 주전으로 풀타임을 몇 경기나 소화할 수 있는지를.

그런데 히샬리송마저 부상으로 신음하고 있다.

토트넘은 리그 뿐 아니라 챔피언스리그와 FA컵 경기도 치러야 한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에게만 의존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래서 영입한 선수가 단주마다. 그 역시 손흥민과 비교될 수 없다. 엄밀히 따지면, 그는 히샬리송 대체 선수다. 올 시즌까지만 임대된 것만 봐도 그렇다. 물론 임대 후 완전 이적을 할 수도 있다.

그가 토트넘에서 얼마나 잘할지는 뚜껑을 열어봐야 한다.

토트넘의 주전 레프트윙은 여전히 손흥민이다.
앞으로 몇 차례 경기에 결장할 수 있다. 그러나 그것은 주전에서 밀려서가 아니라 로테이션 차원일 가능성이 크다.

토트넘은 여전히 손흥민과 케인의 클럽이다. 손흥민 없는 케인은 있을 수 없다. 케인 없는 손흥민도 마찬가지다.

따라서, 단주마의 영입이 손흥민을 위협한다는 걱정은 본질을 잘못 짚은 것에 불과하다.

그렇다고 손흥민이 안심할 수는 없다. 이런 억측들을 잠재우기 위해서는 하루 빨리 제 폼을 되찾아야 한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TOP

pc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