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형·이경훈, 프레지던츠컵 골프 첫날 한 조로 출격

김학수 기자| 승인 2022-09-22 10:19
center
프레지던츠컵에 출전한 인터내셔널 팀 선수단.[프레지던츠컵 소셜 미디어 사진]
미국과 인터내셔널 팀의 남자 골프 대항전인 프레지던츠컵 첫날 '코리안 브라더스'의 맏형과 막내가 한 조로 출전한다.

23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개막하는 프레지던츠컵 골프 대회 첫날 경기에서 이경훈(31)과 김주형(20)이 한 조를 이루게 됐다.

트레버 이멀먼(남아공) 인터내셔널 팀 단장이 짠 첫날 포섬(2인 1조로 팀을 이뤄 하나의 공을 번갈아 치는 방식) 조합을 보면 애덤 스콧(호주)과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조가 미국의 패트릭 캔틀레이, 잰더 쇼플리 조를 상대한다.

또 임성재(24)는 코리 코너스(캐나다)와 한 조를 이뤄 조던 스피스, 저스틴 토머스와 맞대결한다.

이경훈과 김주형 조는 캐머런 영, 콜린 모리카와와 3조에서 격돌한다.
4조는 미국에서 세계 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와 샘 번스 조합을 내놨고, 인터내셔널 팀은 김시우(27)와 캠 데이비스(호주) 조로 맞불을 놨다.

마지막 경기인 5조는 인터내셔널 팀의 테일러 펜드리스(캐나다), 미토 페레이라(칠레) 조가 미국의 토니 피나우, 맥스 호마와 경기를 치른다.

center
프레지던츠컵 미국 선수단[프레지던츠컵 소셜 미디어 사진]


첫날 쉬는 선수는 미국에서 빌리 호셜과 케빈 키스너, 인터내셔널 팀에서는 세바스티안 무뇨스(콜롬비아)와 크리스티안 베자위덴하우트(남아공)다.
1조인 스콧-마쓰야마 조와 캔틀레이-쇼플리 조의 경기가 한국시간으로 23일 오전 2시 5분에 시작하고, 이후 12분 간격을 두고 다음 조 경기가 이어진다.

이틀째 경기에는 같은 팀 2명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그 홀의 점수로 삼는 포볼 방식으로 5개 경기가 열린다.

사흘째는 포섬과 포볼 경기가 4개씩 오전, 오후로 진행되고 대회 마지막 날에는 12명의 선수가 차례로 일대일로 매치플레이를 벌인다.

프레지던츠컵 역대 전적은 미국이 최근 8연승을 거두며 11승 1무 1패로 압도하고 있다. [연합뉴스=종합]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저작권자 © 마니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TOP

pc로이동